티스토리 뷰

애슐리 등 이랜드 외식업체 4만4천명에 대해 83억 7천만원 임금체불

 

고용노동부 근로감독 결과 이랜드가 자사 외식사업업체 노동자 44,360명에 대해 83억 7천2백여만에 해당하는 임금을 체불한 것이 드러나, 이랜드 파크 대표이사가 근로기준법 위반 등으로 입건됐습니다. 앞서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2016년 국정감사에서 이랜드 외식업체인 애슐리의 꺽기 및 연차수당 미지급 등 열정페이 문제를 지적하며 애슐리만이 아니라 이랜드 외식사업 전체에 대한 근로감독을 요청한바 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이정미 의원의 요청에 따라 이랜드 외식업체 매장 360개 전체에 데힌 근로감독에 나서, 1차(10.6.~13.) 조사에서 휴업수당/연차수당 미지급 등 법 위반이 공통으로 확인하고, 이를 전체 매장으로 확대하는 2차(10.27~12.9)조사를 진행했습니다.
 
밝혀진 노동관계법 위반 사실은 지난 국정감사에서 이정미 의원이 지적한 것과 동일합니다. 연차수당 미지급(근로기준법 제60조제2항), 약정한 시간보다 일찍 퇴근 시키는 경우 주게 되어있는 휴업수당의 미지급(근로기준법 제46조), 연장수당((근로기준법 제56조, 기간제 보호법 제6조제3항), 야간수당(근로기준법 제56조) 미지급, 교육시간에 대한 임금 미지급 및 15분 단위로 임금을 지급하는 소위 꺽기로 인한 임금(근로기준법 제36조, 43조) 미지급이 모두 확인됐습니다.
 
신용평가기관인 한국신용평가의 <이랜드 그룹분석보고서>를 보면 지난 3년간 이랜드 그룹에서 외식업을 맡고 있는 이랜드 파크의 영업이익 총액은 100억원입니다. (2013년 190억원, 2014년 100억원, 2015년 –190억원) 체불임금총액 83억원은 영업이익총액의 83% 수준입니다. 즉 지난 3년간 이랜드 파크의 영업이익 대부분이 단시간 근로자 등 아르바이트 노동자의 임금체불에서 나왔다고 밖에 볼 수 없습니다. 업계선두경쟁에 나선 이랜드가 매장을 공격적으로 확장하는 대신 아르바이트 임금을 쥐어짜서 이익을 냈다고 밖에 볼 수 없는 대목입니다.
 
애슈리 등 이랜드 외식사업부가 아르바이트 임금 떼어서 업계 1위가 됐다는 것이 바로 청년 노동의 현실이자, 재벌들의 현실입니다. 아직도 노동부가 확인하지 못한 추가제보가 더 있고 검토를 마치면 불법노동관행 근절시키기 위해 제기할 것입니다. 이랜드는 노동자와 국민들에게 그룹 차원에서 사과하고 철저한 재발방지 대책을 내와야 합니다.
 
이랜드 관행은 사실상 외식업계 전체의 관행입니다. 고용노동부는 근로감독을 다른 프랜차이즈 외식업체로 확대해야 합니다. 고용노동부도 마찬가지로 청소년들이 첫 노동이 상실감을 느끼지 않도록 노동인권교육을 강화하고, 노동부가 설치하기로 한 신고센터도 미성년인 경우 대질신문 등 어려움에 따른 별도의 구제절차를 마련하고 신고센터도 학교 연계 강화해야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cent Comments

  • 프로필사진

    전이랜드직원

    2016.12.19 18:46 신고

    먼저 이런 동감의 사태에 대하여 전부터 잘 지켜보다가 저 또한 피해자로써 이렇게 나서고 있습니다.비록 지방이지만, 전국적으로 있는 복지관에서 선의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라며, 글을 올립니다.
    기사와 관련하여 이랜드복지재단도 같습니다 . 전 계열사가 다 그럴겁니다. 아마 그룹간 인사이동을 할 수 있으니 변하지 않을겁니다. 이랜드는 복지관들을 지자체등에게서 위탁받아 관리하고 그곳에서 기독교와 복지라는 미명하에 많은 잘못을 저지르고 있답니다 저 또한 공익제보자로써 당당히 맞서고 있습니다. 네이버등지에서 이랜드 춘천남부노인복지관 ,복지관 종교활동 강요, 복지관 임금체불 등을 검색해 보시면 참고가 되시리라 봅니다.

  • 프로필사진

    이랜드악행

    2016.12.21 20:34 신고

    이랜드복지재단의 악행도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