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정미 대표, 광주 현장상무위원회 모두발언

이정미 대표, 광주 현장상무위원회 모두발언

"정의당 포함한 여야정당 협의체, 국민에게 평화와 민생의 선물 될 것..정의당을 광주와 호남에서부터 제1야당으로 만들어 주시길 부탁.. 민생제1정당 되겠다"

일시: 2017년 9월 29일 오전 9시 30분
장소: 광주 양동시장 상인회 사무실

그제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회담이 있었습니다.

한반도 정세가 극도로 위태로울 때 서로의 이견을 좁히고 반드시 평화 원칙을 고수하자는 초당적인 합의를 이루었습니다. 전술 핵을 배치하자, 무기를 더 사들이자며 일부 야당들이 국민 불안을 더 가중시킬 때, 우리 정의당은 일관되게 평화적·외교적 수단만이 답이라고 주장해왔습니다. 그리고 그 합의를 이뤄냈습니다.

향후 정의당을 포함한 여야 정당 협의체는 국민들에게 평화와 민생의 선물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하고, 이번 회동은 그 첫 삽을 뜬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오늘 추석 명절을 앞두고 광주를 찾아왔습니다. 저는 늘 광주에 오면 마음을 다잡습니다. 80년 5월의 광주 없이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있을 수 없고, 2016년 촛불혁명이 있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촛불혁명은 서울 광화문에서만 있었던 것이 아닙니다. 저는 탄핵 성사 여부가 불투명했던 지난해 11월 26일, 전국에서 200만 명이 동시에 모여 촛불을 들었을 때, 광주에서만 15만 시민이 모이셨던 걸 똑똑히 기억합니다. 광주 인구 147만명 중 무려 10%가 넘는 시민이 금남로에 모이셨습니다. 민주주의는 또 다시 광주의 정신 위에 우뚝 섰습니다. 촛불혁명은 광주가 있었기에 좌절하지 않고 전진해왔습니다.

그러나 혁명은 아직도 승리를 단언할 수 없는 상태입니다. 지금의 국회를 보면 촛불을 들었던 국민에게 도저히 면목이 없습니다. 개혁인사는 낙마시키고, 민생은 뒷전이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당의 존재감을 부각시키는 데에만 골몰하고 있습니다. 정치를 완전히 바꾸지 않고 촛불혁명의 전진은 불가능하다는 것이 명백해 졌습니다. 오늘 정의당이 상무위원회를 이곳 광주에서 개최한 이유도, 민주주의를 이끌어 오신 광주 시민여러분께 촛불혁명의 전진을 위해 다시 한 번 힘을 빌리기 위해서입니다.

촛불혁명의 완성을 위해, 대한민국 정치개혁의 길에 힘을 모아주실 것을 광주시민 여러분께 부탁드립니다. 자유한국당이 아직도 대한민국의 제1야당이라는 것은 한마디로 시대부조화입니다. 다시는 자유한국당과 같은 정당이 대한민국을 좌지우지 하도록 않도록 정치의 판을 완전히 다시 짜야 합니다.

정의당은 광주의 시민들이 원하시는 것이 대한민국 대개혁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 실체가 불분명한 호남홀대론은 결국 광주 시민의 뜻을 왜곡하고, 호남을 고립시킵니다. 촛불혁명 시대의 야당이라면 낡은 지역주의로 정당의 생명을 연장시키려 해서는 안 됩니다. 당당히 커다란 개혁의 비전으로 선택받아야 합니다. 지난 총선에서 호남의 선택은 이제 지역주의가 아니라 민생, 개혁 경쟁을 통해서 제대로 해보라는 그런 선택이었습니다. 정의당이 그러한 호남발 새정치를 시작할 것입니다.

정의당을 광주와 호남에서부터 제1야당으로 만들어 주십시오. 제 1야당의 자격을 갖추기 위해서 민생 제1정당부터 되겠습니다. 청년, 비정규직, 농민, 일하는 사람과 약자를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고 앞장섰지만, 더욱 매진할 것입니다. 5.18 항쟁에 대한 왜곡을 자행하는 집단을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입니다. 학살범죄를 저지른 이들이 반드시 남은 죗값을 치르게 하여, 다시는 민주주의가 위협받지 않도록 할 것입니다.

이러한 각오와 의지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우리 호남민들의 격려와 채찍 속에서 정의당을 키워나갈 것이며 반드시 대한민국 제1야당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이라 저는 믿고 있습니다. 답답한 대한민국 정치는 완전히 바뀔 것입니다.

추석명절 잘 보내십시오. 정의당은 앞으로 적폐 청산과 개혁 성취라는 선물을 가지고 계속 광주를 찾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Recent Comments